현대문명을 가리켜 과학기술문명이라 부르기도 하고, 자본주의 물질문명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들 명칭들은 모두 현대 문명의 특성들을 나타낸다. 과학기술의 측면에서 보면 현대 과학기술은 일찍이 인류가 경험하지 못한 전대미문의 상태에까지 도달했다. 이런 주장은 물론 과거에 과학기술이 없었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수준은 과거의 과학기술에 비해 엄청난 단계까지 도달했다는 이야기이다.
또한 과거에도 어느 정도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시대들은 있었지만, 현대의 자본주의 체제와 같은 대량생산과 대량소비를 향유하는 시대는 없었다고 할 수 있다. 지구가 감당하기 어려운 정도까지 인류가 팽창하고 지금처럼 많은 사람들이 물질적 풍요를 누린 적은 인류 역사상 아마도 처음일 것이다.

세계화도 현대문명의 특성이라 할 수 있다. 세계화는 정보통신 혁명에 의해 우리가 사는 세상이 칸막이 없는 하나의 지구촌이 되는 것이다. 말하자면 우리가 국민국가나 전통적 문명권이라는 서로 나누어져 있던 닫힌 공간이 아니라 세계라는 하나의 열린 공간에서 살아가는 것이다. 인류 전체가 실질적으로 하나의 공동체가 되는 것이다. 더보기
세계화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모든 영역에서 새로운 변화를 몰고 왔다. 하나의 세계시장을 운영, 관리하려면 국가 간의 협력은 필수적이다. 여기서 국가 간의 협력체제나 여러 형태의 초국가적 공동체가 강구되는 반면, 국민국가의 권한은 상대적으로 축소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바뀌고 있다. 정치나 사회, 문화적인 영역에서도 사정은 마찬가지이다.

그렇지만 현대 문명은 여러 측면에서 심각한 문제들을 노정했다. 문명을 꽃 피웠던 바로 그 장점들이 부메랑이 되어 문제들을 야기했다. 빈곤으로부터의 탈출을 가능하게 했던 물질문명은 인간적 가치에 대한 폄하를 넘어 문명의 지속 가능성을 불가능하게 할 정도로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 자본주의 시장경제는 인간의 기본권마저 위협하면서 국내적, 국제적 불평등의 문제를 심화시키고 있다. 민주적인 정치체제는 권위주의적 체제와 포퓰리즘에 의해 뿌리채 흔들리고 있으며, 경제성장이 초래한 위험사회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사람들은 자유를 포기하면서까지 배타적인 민족주의나 국가주의, 종교적 근본주의의 닫힌 사회로 되돌아가려고 한다. 이에 따라 국가 간, 문명 간의 군비경쟁과 전쟁의 위험은 더욱 커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의 발달에 상응하지 못하는 윤리의식의 미성숙과 집단적 광신주의는 현대 문명의 앞날을 더욱 불안하게 한다.

우리 사회도 오랜 잠에서 깨어나 산업화와 과학 기술의 발전과 급속한 세계화를 경험하면서 현대 문명에 내재된 문제들에 직면하고 있다. 압축적인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룩한 우리 사회는 이제 문명의 변방에서 벗어나 문명의 주류에 합류하였지만, 급속한 산업화와 민주화로 인한 우리 사회 고유의 문제와 아울러 과학기술 문명과 세계화가 안고 있는 보편적인 문제를 동시에 헤쳐 나가야 하는 이중의 과제를 안고 있다.

현대 문명이 안고 있는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부분적인 수선보다는 문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안해 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말하자면 인간과 자연, 개인과 공동체, 과학기술과 그 활용 등에 대한 근본적인 사고방식의 전환이 요구된다.

지금까지 새로운 문명의 패러다임에 대해 특정 전문분야의 관점에서 논의한 연구들은 있었지만, 인문, 사회, 자연과학을 종합하여 융합적인 관점에서 논의한 연구는 거의 없었다고 할 수 있다. 문명은 가장 포괄적인 현상이기 때문에, 초학제적 접근이 요구된다. 본 연구는 초학제적 융합연구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사상, 윤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과학기술 등의 여러 영역에서 현대문명의 특성을 분석하고 그 문제점을 진단하여 <인류 문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려고 한다.

포럼동영상


주제: 의식의 전환과 실존혁명을 향한 사유실험: A Visionary Thought Experimen
발표자: 이동욱 학교법인 경희학원 이사, 사단법인 인간과학연구소 소장
일시: 2016년 11월 30일(수) 16:00~18:00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층 대회의실



주제: 한국 사회과학의 한국화 논리: 서구보편주의를 넘어 다원적 보편주의로
발표자: 김현구(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
일시: 2016년 9월 30일(금) 17:00~19:30
장소: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청운관 619호



주제: 한국 사회과학의 한국화 논리: 서구보편주의를 넘어 다원적 보편주의로
발표자: 김현구(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
일시: 2016년 9월 30일(금) 17:00~19:30
장소: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청운관 619호



주제: 미래문명원 개인주의
발표자: 정연교 교수 (경희대학교 교수)
일시: 2016.06.17(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미래문명원 개인주의
발표자: 정연교 교수 (경희대학교 교수)
일시: 2016.06.17(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역사학의 문명사적 전환
발표자: 김기봉 교수 (경기대학교 교수)
일시: 2016.05.20(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역사학의 문명사적 전환
발표자: 김기봉 교수 (경기대학교 교수)
일시: 2016.05.20(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미래문명과 전쟁
발표자: 이택호 교수 (육군사관학교 명예교수)
일시: 2016.04.22(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미래문명과 전쟁
발표자: 이택호 교수 (육군사관학교 명예교수)
일시: 2016.04.22(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다중자아 개념과 현대사회의 정치과정
발표자: 임성호 교수 (경희대학교 교수, 국회입법조사처장)
일시: 2016.03.18(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다중자아 개념과 현대사회의 정치과정
발표자: 임성호 교수 (경희대학교 교수, 국회입법조사처장)
일시: 2016.03.18(금)
장소: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 유교와 기독교 문명의 비교
발표자: 송재룡 교수 (경희대학교 교수)
일시: 2015.12.17(목)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유교와 기독교 문명의 비교
발표자: 송재룡 교수 (경희대학교 교수)
일시: 2015.12.17(목)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새 문명론으로서의 원형 패러다임
발표자: 김용운 교수 (단국대학교 석좌교수)
일시: 2015.11.20(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새 문명론으로서의 원형 패러다임
발표자: 김용운 교수 (단국대학교 석좌교수)
일시: 2015.11.20(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The Korean Response to the Western Civilization
발표자: 허동현 교수 (경희대학교 교수)
일시: 2015.10.30(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Japan's Modernization and its Dissidents
발표자: Kazashi Nobuo 교수 (Kobe대학교 교수)
일시: 2015.10.30(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Confuciansim To Save The World
발표자: Tongdong Bai 교수 (Fudan대학교 교수)
일시: 2015.10.30(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문명의 충격과 세 유형의 대응전략
발표자: 이한구 교수 (경희대학교 석좌교수)
일시: 2015.10.30(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문화적 지구화, 한류의 사례
발표자: 양종회 교수(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
일시: 2015.09.18(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 문화적 지구화, 한류의 사례
발표자: 양종회 교수(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
일시: 2015.09.18(금)
장소: 경희대학교 본관 201호



주제:21세기 문명과 물의 사회학
발표자:전상인 교수(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일시:2015.05.20(수)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세계화 시대의 새로운 세계문학의 가능성
발표자:김영민 교수(동국대학교 영문학과 교수)
일시:2015.4.16(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문명의 역사는 어떻게 폭력을 감소시켜 왔는가
발표자:전중환 교수(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일시:2015.3.18(수)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국가 행정의 새로운 패러다임 모색
발표자:정용덕 교수(서울대 명예교수)
일시:2014.12.18(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니얼 퍼거슨 "시빌라이제이션"
발표자:허우성 교수(경희대 교수)
일시:2014.12.04(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제러드 다이아몬드 "총, 균, 쇠"
발표자:김기봉 교수(경기대 교수)
일시:2014.12.04(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이안 모리슨 "왜 서양이 지배하는가?
발표자:신중섭 교수(강원대 교수)
일시:2014.12.04(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다원사회의 유교민주주의
발표자:김성문 교수(홍콩 시립대 교수)
일시:2014.11.18(화)
장소: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공급측면을 강조한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모색
발표자:이종원 교수(성균관대 교수)
일시:2014.10.16(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보편윤리의 가능성
발표자:강준호 교수



주제:한국의 경제성장과 문화의 상호연관성에 대한 고찰
발표자:박현 교수(경희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일시:2014.06.12(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공공성과 타자; 일본 사상의 입장에서
발표자:Sueki Fumihiko 교수
일시:2014.05.08(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주제:생명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문명패러다임
발표자:허라금 교수(이화여자대학교 교수)
일시:2014.04.10(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호텔관광대학 601호


주제:현대 과학기술 문명과 과학정신
발표자:엄정식 교수(서강대학교 명예교수)
일시:2014.03.13(목)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201호


대학의 역사는 대학의 사명과 본질을 두고 벌인 논쟁의 역사라 할 수 있다. 이 강연에서 현대 대학의 위기를 20세기 서양 인문학에서 끊임없이 등장하는 대학에 관한 담론과 연결 지어 살펴보고자 한다. 현대 대학의 문제를 정책이나 제도의 문제만이 아니라 지성사의 관점에서 읽을 필요가 있음을 말한다. 20세기 초반 하이데거와 화이트헤드와 같은 사상가들의 대학론을 예로 들면서, 이 시대 대학론의 사상사
적 맥락을 분석하고자 한다. 그런 분석에 근거해 한국 대학을 비롯한 현대 대학의 위기를 조명한다.
포럼동영상

주제:20세기 인문학의 대학 개혁론과 현대 대학의 위기
초청자:서보명 교수(시카고 신학대학원 부교수, '대학의 몰락' 저자)
일시:2014.03.24(월)
장소: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청운관 B117호